천연기념물 제150호(1959년 1월 23일지정, 지정사유: 방풍림(防風林)의 역사적인 유물)

70개의 크고 작은 섬과 302㎞에 이르는 해안선으로 산과 바다가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곳이 바로 경남 남해이다. 남해에서 300년 동안 거친 파도와 바람에 맞서 마을을 지켜주고 고기를 모이게 하는 곳이 바로 남해 삼동면 물건리에 위치한 물건방조어부림(勿巾防潮魚付林)이다.

남해 12경 중 10경인 물건방조어부림은 바닷가를 따라 초승달 모양으로 길이 1,500 m, 너비 약 30 m로 면적이 무려 2만3438m2이나 되며 부락민들의 공공소유로 되어 있다. 나무의 높이는 대체로 10∼15 m이며 상층목이 약 2,000그루이다. 이곳에는 팽나무 상수리나무 느티나무 이팝나무 푸조나무 등 낙엽수와 상록수인 후박나무 등 수종만도 100 여 종류에 달해 마치 나무전시장을 방불케 한다. 빼곡하게 들어선 1만여 그루 나무는 깊은 산중의 느낌을 자아낸다.

약 300년 전 마을사람들이 방풍과 방조를 목적으로 심었는데, 마을사람들은 이 숲이 해를 입으면 마을이 망한다고 믿어 잘 보호해 왔다. 일제강점기 말엽 일본인들이 목총을 만들기 위해서 이 숲에서 7그루의 느티나무를 자르려고 했을 때 마을사람들은 총칼에 맞서 이 숲을 없애겠다면 차라리 우리를 죽여달라고 맞서 이 숲을 보호한 일도 있다.
이곳에서 전해 내려오는 전설에 의하면 전주 이씨 무림군(茂林君)의 후손 이 이곳에 정착해 방풍림을 조성했다고 하며 19세기 말께 어느 한때 이 숲을 벌채하였다고 한다. 벌채후 폭풍우가 닥쳐 많은 마을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기 때문에 숲을 헤치면 마을이 망한다는 전설이 있어 마을 사람들이 한 가지의 나무도 함부로 베는 일 없이 이 숲은 지켜져 오고 있다. 숲 속에 서 있는 이팝나무의 노거목은 서낭당나무로 되어 있고, 음력 10월 15일에는 제사를 올려 마을의 평안을 빌고 있다.

산 정상에서 내려다보면 동글동글한 몽돌밭을 따라 펼쳐진 해안은 여인의 허리처럼 한껏 휘어진 모습이 장관을 이루며 남해바다를 향해 가지를 뻗은 나 무들은 남해를 지키는 수호신처럼 당당한 모습이다.

물건리는 방조어부림을 경계로 등대가 있는 포구와 논밭이 있는 물건마을로 나뉘어 진다. 독일마을에서는 물건마을과 방조어부림, 그리고 포구를 한꺼번에 펼쳐 볼 수 있다.

부르기 어렵고 복잡한 이름의 물건방조어부림은 다른 세가지 이름이 있다.
첫째, 거칠고 거센 바닷바람을 막아준다고 하여 방풍림(防風林)이며, 둘째, 쉴 새 없이 달려드는 파도에 의한 해일이나 염해ㆍ조수를 막아준다고 하여 방조림(防 潮林), 셋째, 숲의 초록빛이 남해를 떠도는 물고기떼를 불러들인다 하여 어부림(魚付林)이다.

독일마을이 위치한 물건리는 동쪽을 향하고 있다. 그래서 마을사람들은 아침 일찍 와서 일출을 보거나 저녁해질때 와서 월출을 보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한다. 동해안에서 일출이라면 정동진을 떠올리지만 남해안에서의 일출은 물건리 일출이 유명하다 한다. 그래서 새해 첫날 새벽은 일출을 보기 위한 관광객들로 물건리는 인산인해로 넘쳐난다. 물건방조어부림 앞의 몽돌해안가와 물건방파제 위에는 일출을 보기 위한 사람들로 새벽은 깨어 있으며, 산허리 독일마을의 독일주택 발코니에서는 따뜻한 커피를 마시며 일출과 함께 새출발을 다짐하는 사람들로 새해가 시작된다.

 

바다 한가운데 서로 마주보고 있는 독특한 암수등대를 갖고 있는 물건항은 얼마전 해양수산부로부터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항구로 지정을 받았었다. 암수등대의 풍경을 사진으로만 보던 사람들은 남해에 와서 물건리 등대를 보고 여기가 그곳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곳은 또한 감성돔,볼락 포인터로 유명한곳이다. 이 때문에 이곳을 찾는 강태공은 한 해 1만여 명에 이르고 있다. 물건방조어부림 옆에 위치한 물건항에는 봄, 가을이면 바다낚시를 즐기려는 강태공 들로 북적인다. 특히 볼락과 감성돔이 이곳에 많이 몰리는 봄은 야행성인 볼락을 잡기 위해 불을 밝힌 100여 척의 낚싯배가 해안으로 몰려 마치 도시의 야경과 같이 아름다운 장관을 이룬다.

이곳은 가족 단위, 캠핑 겸한 낚시터로 제격이며, 남해군 삼동면 물건마을에 있는 물건항 어항시설 확충을 위해 만든 방파제로서, 근년에 새로운 낚시터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특히 이곳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물건방조어부림이 있어, 가족단위 캠핑을 겸하여 낚시가 가능한 곳이다.여름에는 몽돌 해수욕장에서 수영도 즐길 수 있다.

물건방파제는 왠만한 갯바위낚시터 부럽지 않을정도로 조황이 뛰어난곳이다. 감성돔,벵어돔,볼락등 고급어종으로 마릿수 조과를 기대할수있는곳이다. 규모가 크고,넓은방파제이기 때문 가족동반 및, 야영도 가능하다.

왼쪽방파제가 조과가 낳은 편이며, 도보로도 진입가능하나, 거리가 멀고,험해서 마을에서 수시로 운항하는 낚시배를 이용하면된다.

감성돔은 입구쪽이,볼락은 방파제 끝쪽이 조황이 더좋으며, 방파제 중간쯤 12-13m 수심층을 공략하면 감성돔 입질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