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어려운 시기에 조국근대화와 경제발전에 헌신한 독일거주 교포들의 정착생활 지원과 조국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삶의 터전을 마련해 주고 독일의 이국문화와 전통문화예술촌을 연계한 특색있는 관광지 개발을 위하여 지난 2001년부터 천연기념물 제150호가 있는 남해군 삼동면 물건리 일원 30,000여평의 부지에 남해군에서 30여억원을 들여 기반을 조성하여 40여 동을 지을 수 있는 택지를 독일교포들에게 분양하였습니다. 주택건축은 독일교포들이 직접 독일의 재료를 수입하여 전통 독일식 주택을 신축하고 있는데 지금은 29동 정도가 완공되어 독일 교포들이 생활하고 있으며 관광객을 위한 민박을 운영하고 있기도 합니다.

 독일교포 정착마을은 남해군에서도 가장 아름답고 자연경관이 뛰어난 삼동면 동천마을 문화예술촌 안에 조성되었으며, 남해에서도 산과 바다를 함께 조망할 수 있는 몇 안되는 곳입니다. 바로 앞으로 펼쳐진 방조어부림의 시원한 바다와 남해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 드라이브코스인 물미 해안도로와 더불어 2005년 독일월드컵과 함께 남해 보물섬의 새로운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정착촌 바로 옆에는 산림욕장, 나비생태공원 등 자연학습장이 들어서고 있으며, 2001년 10월부터 창선~사천간 연륙교가 완공되어 교통이 더욱 좋아져 한려수도의 중심 휴양지로 자리잡았습니다. 크고 작은 섬들과 굽이쳐 돌고 도는 302Km의 바닷길과 물길은 고향의 포근함을 안겨주고 있으며, 동향으로 자리잡은 주택은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듯하며 일출과 월출 관망에도 최고의 위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 재독일 교포의 정착과 휴양지 마련
- 한국에 거주하는 독일인의 주말 휴가지 조성
- 독일 선진문화의 내국인 체험과 발전된 유럽 건축 양식의 국내 소개
 
- 위치 : 남해군 삼동면 동천마을, 봉화마을, 물건마을 일대
- 면적 : 100,000㎡

 

- 정착마을 : 독일교포들이 편안하게 휴양하고 생활할 수 있는 정착마을 조성
- 독일공원 : 한국교류 증진을 위해 한국 거주 독일인들의 휴식시설인 독일 공원 유치
- 문화예술촌 : 한국의 전통문화와 건축을 한 눈에 보여 줄 수 있는 문화예술촌 조성
 
- 자연경관과 어울리는 환경친화적인 주거공간 조성
- 한국의 미를 살린 새로운 건축문화 전시장으로 개발
- 운동과 휴양, 레저를 함께 하는 완벽한 정착마을 조성
- 설계, 시공, 분양까지 독일교포의 충분한 의견 반영
 
- 부지조성, 도로, 상하수도, 전기 통신 등 공공시설 : 지하화
- 부지매입, 건축 : 독일교포
 
선진 환경마을을 목표로 하는 독일교포 정착마을은 입주자의 희망에 따라 독일 농어촌의 특색있는 주택을 건설하고 조화롭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또한 주변환경을 독일 농촌과 유사하게 건설하여 거주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 주택 설계도 정착교포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독일에서 주택 설계 경험이 있는 전문가에게 맡겨졌거나 독일교포가 직접 설계 및 시공하였습니다.
 
독일마을은 아침일출과 저녁월출이 유명합니다. 독일마을은 정동향을 바라보고 있어 매일 아침 특별한 일출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해뜨기 전 검은색부터 주황색, 빨간색, 노란색, 초록색, 파란색... 바다 색깔은 태양의 위치에 따라 하루종일 변합니다. 꼭 아침 일찍 일어나셔서 일출을 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또한 음력보름이면 월출이 대장관을 이룹니다. 일출과는 다른 감상적인 분위기로 은은하게 찻잔에 비춰집니다.